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메뉴 본문내용 바로가기 메인메뉴 바로가기

주요안내

HOME 로그인 회원가입 사이트맵

FONT SIZE

폰트크기 키움 100% 110% 120% 130% 140% 폰트크기 줄임

고등학교

메뉴보기
닫기

서브 슬라이드쇼

우리아이 꿈과 희망 Our kids hope and dreams Our kids hope and dreams
우리아이 꿈과 희망 Our kids hope and dreams Our kids hope and dreams
메뉴 열기닫기

글읽기

제목
1. 설립자 해리홀트씨와 홀트아동복지회
이름
허남석
등록일
2019-09-19




* 홀트아동복지회 설립자 해리홀트(1905 ~ 1964.4.28) 부인 버사홀트(1904.2.5 ~ 2000.7.31)

* 홀트아동복지회 설립자 해리 홀트씨는 사우스다코다주() 출생. 오레곤주()에서 농장을 경영하다가 1950년 심장마비로 죽음 직전까지 이르렀으나, 회복된 후 하느님 은혜에 보답하는 인생을 살기로 결심하였다. 그러던 차에 19556·25전쟁으로 고통받는 한국의 어린이에 대한 영화를 보고 한국의 전쟁고아 8명을 입양하여 기독교정신으로 양육, 사회사업가·의사·교수 등으로 성장시켰다.
 
1956년 한국 고아들의 해외입양을 위해 대한구세군 본영 안에 사무실을 개설하고 주로 미국으로 입양을 보내기 시작하였다. 1960년에는 재단법인 '홀트해외양자회'로 불렀으며, 경기도 고양에 일산원(一山院)을 새로 세우고 고아들을 위해 죽기까지 헌신하였다. 그의 사후 '홀트아동복지회'로 개칭되었으며, 정부에서는 40년 동안 66000여 명을 해외입양시킨 공로를 인정하여, 1995년 그의 부인 버다 홀트 여사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수여하였다. 묘는 경기도 고양시일산의 공원묘지에 있다.

*
해리홀트씨 부인 버사홀트씨는 1954년 한국전쟁 고아들에 관한 다큐멘터리 영화를 보고 고아들을 위해 일생을바치기로 결심한 뒤 한국인 고아 8명을 입양하려 하였다. 그러나 당시 미국연방법에는 2명 이상 입양하는 것이 불가능하였다. 이에 홀트 부부는 의회 앞에서캠페인을 벌였고, 의회는 두 달만에 홀트법안이라고 이름을 붙인 개정안을통과시켰다.
 
1955108명의 한국전쟁 고아를 입양한 이후 남편 해리는 한국에서, 버서는미국에 남아 전쟁고아 입양사업을 시작하였다. 이렇게 시작한 홀트 부부의 국제입양사업은 1958년 홀트양자회라는 사회사업기관으로 발전하였다. 1964년 남편이한국에서 죽자 버서는 사업을 계속 추진하여 현재의 홀트아동복지회(한국)와홀트국제아동복지회(미국)로 발전시켰다.
 
2000년 현재까지 홀트국제아동복지회를 통해 입양된 전세계 고아들은 20여만 명에이른다. 2000731일 오리건주 유진시 크레스웰의 자택에서 사망하였으며, 유언에 따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홀트일산복지타운에 있는 남편 묘지 옆에 나란히묻혔다.
 
세계의 여성상(1966), 국민훈장 모란장(1974), 국민훈장 무궁화장(1995), 특별봉사상(1997) 등을 수상하였으며, 저서로는 동방의 자손들》 《원방에서 내자녀들을 오게 하라등이 있다
 
참고자료: 해리홀트 버사 홀트 (두산백과)






*  1955.10.14. 최초의 입양아 12명 중 해리홀트씨 입양자녀 8명


* 말리홀트(해리홀트와 버사홀트의 세째 자녀 / 일생을 홀트장애인과 가난한 사람들을 위해 헌신하였슴.)
 

 


* 말리홀트는 1935년 미국 사우스다코타주 파이어스틸에서 해리 홀트와 버다 홀트 부부의 6남매 중 셋째 딸로 태어났다. 홀트 부부는 당시 제재소를 세워 큰 부를 축적했는데, 19556·25전쟁에 참전한 미군과 한국 여성 사이에서 태어난 혼혈 고아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본 뒤 충격을 받고 한국인 고아 8명을 입양했다. 그리고 1956년 한국으로 와 입양 사업을 시작하는데, 이것이 홀트아동복지회의 전신인 홀트씨해외양자회의 시작이었다.

당시 오리건대 간호학과를 막 졸업한 21세의 말리 홀트도 부모를 따라 한국에 들어왔다. 홀트는 1956년 홀트아동복지회 간호사로 근무를 시작해, 당시 6·25전쟁으로 피폐해진 한국의 영아원과 보육원에서 간호사로 일했다. 또 경남과 전남·북을 돌며 무의촌(無醫村) 주민들의 질병 예방에도 힘을 쏟았다. 이후 1967년부터는 중증 장애인 거주 시설인 홀트복지타운 원장과 홀트아동복지회 이사와 이사장으로 오랜 기간 재직하면서 오랜기간 한국의 고아와 장애 아동을 위해 헌신했다. 홀트는 이러한 공로로 국민훈장 석류장, 대한적십자사 인도장 등을 받기도 했다.
 
한편 말리 홀트는 2012년 골수암 판정을 받고 투병생활을 했으나, 팔순을 넘긴 고령에도 홀트복지타운에서 중증 장애인들을 돌보았다. 그리고 2019517일 숙환으로 84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네이버 지식백과 말리 홀트 ,시사상식사전, pmg 지식엔진연구소 발췌


* 홀트학교의 주요한 행사에 (입학식, 졸업식, 운동회 등) 참석하여 격려해주던 말리홀트 이사장의 생전모습


  

 






첨부파일

브라우저 보안 업데이트로 인한 다운로드 불가 시, 다운로드 안내

엣지 : edge://settings/content/insecureContent [클릭 후 주소창에 붙여넣기]

크롬 : chrome://settings/content/insecureContent [클릭 후 주소창에 붙여넣기]

위 주소로 접근하셔서 허용 부분에 학교 도메인()을 넣고 저장하시면 다운로드가 가능해집니다.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2. 홀트학교의 시작: 완다학교 개교와 특수교육의 시작
/ 허남석
2019.09.19